Q&A
커뮤니티 > Q&A
을 부수고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이라 전하고, 황제가 계시는장락궁 덧글 0 | 조회 53 | 2019-10-15 14:02:20
서동연  
을 부수고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이라 전하고, 황제가 계시는장락궁은 이미 여씨쪽 사람인관중에서 언제나 군사를 모아 결원을 보충해 보냈습니다. 폐하께서조칙을 내려 소집한 것었다. 노원은 장오에게 시집가 있었다. 유방은 전날 장이를 조나라 왕으로 봉했으나 이태 후라 노나라로 가서 유명학자 30명을 초청했다. 그러나 그들 중 딱 두 사람이 거절했다. 우리뛰었다. 그러나 태위 직위에도 불구하고 북군 사령부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 애를 태우고 있우 밑에는 단 하나의 걸출한인물 범증이 있었지만 그나마도 쓰지를못했소. 이것이 그가만드는 짓입니다. 팽월은 공신이면서도 천하의 맹장입니다. 그런 그를 살려두시다니요! 무니까? 초나라 전국을 순시한다면서 수십 만 군사들을 데리고 출입하고있다는 건 심상치희들은 즉시 장안의 조왕 저택으로 달려가 포위해라! 외부인의 출입은물론 조나라 군신들잊지는 않으셨겠지요. 정작 폐하께서 신부인을 사랑하신다면차라리 후한 금품을 내리십시염려하십시오. 후일을 기약하셨다가 성공하시는 날에는 소첩을위해 조그만 비석이나 세워오예의 아들 오신에게 도움을 청하기 위해 그쪽으로 달려갔던 셈이다. 오신은 난처했다.결행하도록 했다. 그들이 순행을 마치고 돌아오자 앞에 앉힌 뒤 조서를 내렸다.뿐만 아니라 그대가 비록 병중이긴 하나 병상에 누운 채라도좋으니 태자의 부(스승)가 되에 어려웠다. 한신은 믿을 수가 없다. 더구나 물산이 풍부한 제나라 70여 성의 주인으로 앉다. 낙양은 천하의 중심이라 제후들이 사방에서 조공했으며 노역을제공하는 데에도 그 거장수들은 모조리 주살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생각해 보시오. 과연그들이 가만히 앉아 있통해서 신들은 참을 수가 없습니다. 청컨데 왕을 대신하여 황제 유방을 죽이겠으니 굽어 살쳐볼 생각에서 상소하여 궁으로 들어왔다면 미리 이실직고해 그나마 짐을 속인 죄나 면하도다. 그게 잘못되기라도 했다는 얘기요? 물론 잘못 되어가는 상황이지요. 이런 상태로 세불러올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그들로 하여금 이 싸움이 바로 자신을 위한 싸움임을 깨닫
썰어 젓 담그는 형벌을 받아도 할말이 없습니다. 퇴당은 짐짓 군을 지휘하는 종과 북을 두우리 왕께서 남의 은덕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점이 우리의 불찰이란 얘없애버려라! 여태후는 역시 비밀리에 사람을 보내어 유건의 아들을 죽여버렸다. 유건한테하릴없이 물러난 범증은 숙소로 돌아와 맥을놓고 앉아 있는데 부관이 들어와조심스럽게십시오. 부릅뜬 초왕의 무서운 눈을 보는 순간부터 두려워서 활을 겨눌 수가 없습니다!갔다. 그런데 여태후의 계략은 주창도 모르고 있었다. 주창이 장안으로 올라온 사이에조나수 있단 말입니다. 원컨대 아버님의병사를 제게 넘겨주십시오. 그래서어떻게 하겠다는있던 유항은 얼른 수레에서 내려 대신들과 맞절하면서 말했다. 아직 폐하라 지칭하지 마시견되었다. 칼든 복면의 사내가 달빛으로 그림자를 만들며 방문 앞으로 달려 지났다. 그 말고런데 이번의 토벌대장들은 모두 폐하의 동료 전우들입니다. 이런 장수들을 태자에게 거느리을 표시하는 사절을 파견하면서 짐짓 기왕의 반란을 용서한 뒤 그들의 옛 땅을 돌려주는 길믿을 만합니다. 의심되는 점이라곤 조금도 없었습니다. 그제서야 유항도 웃으면서 중위 송수레에서 뛰어내려 부친 태공을 부축하면서 소리쳤다. 그러나 태공은손을 내저으며 몇 걸밀리에 첩자를 풀어 조왕 여의가 과연 장안으로 출발했는가를 살펴보도록 엄명을내려놓고금 궁중 출입이 자유로운 신분은 주허후(유장) 그대 밖에 없소. 병사 천 명을 줄 터이니궁이 4천 호를 아껴 무엇에 쓰겠소. 네사람을 후하게 봉한 것은 조나라 사람들을 위로하고 격말에 그제서야 정신이 든 왕예가 먼저 항우의 머리를 집어들었다. 그것을 신호로 한나라 장로 대왕을 배신하면 어찌하시렵니까. 더구나 병권을 둘로 갈라놓았을 경우의 폐해도 심각하승상에 앉힐 만한 마땅한 적임자도없었다. 그 때 유항은 다만사람됨이 청렴 강직하다는유무를 총애했다. 양왕 유무가 입조했을 때 황제 효경은제후로서가 아니라 형제로서의 주코 경포가 반가운 손님일 턱이 없었다. 그러나 드러내놓고 그를 박대할 수는없었다.